가상 정거장

Virtual Station

2021.11.23.—12.05.

Vol.1 website

ENG

layer1 layer1

가상 정거장

2021.11.23.화—12.05.일
문화역서울 284

Virtual Station

2021.11.23.tue—12.05.sun
Culture Station Seoul 284

역사 속 서울역은 물리적인 장소들을 이어주던 정거장이었다. 문화역서울 284 협력전시 ‹가상정거장›은 이곳에서 여러 멀티버스들을 잇는 장을 만든다. 단일한 세계를 상정했던 과거와 달리 여러 세계들이 중첩되고 있는 오늘날, 현실과 가상, 물질과 비물질을 넘나들며 이 시대에 필요한 비평적 사유를 모색한다.

Historically, Seoul Station was a platform that connected physical spaces. ‹Virtual Station›, a collaboration exhibition with Culture Station Seoul 284, creates a platform where different ‘multiverses’ come together. Contrary to our previous premise of a single ‘universe’, today, different worlds are imbricated and interwoven. Transcending the boundaries between the reality and the virtual, the material and the immaterial, the exhibition gathers critical thoughts pertinent today.

차이밍량
폐허

Tsai Ming-liang
The Deserted

타이페이, VR 영화, 55분

Taipei, VR Film, 55 min



샤오강은 산 속에서 병을 회복 중이다. 어머니가 그를 찾아와 요리를 해주지만, 음식을 먹을 수가 없다. 샤오강의 이웃집에는 여자 유령이 살고 있다. 유령 또한 샤오강의 삶에 개입하지 못하는 건 마찬가지다. 샤오강이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유일한 말동무는 고독한 물고기 뿐이다.

‹폐허›는 질병과 회복, 사라지지 않고 머무르는 기억에 관한 유령 이야기다. 차이밍량의 첫 VR인 이 작품은 그간 그가 영화로 빚어냈던 시간의 경험과 유령의 감각을 고스란히, 어쩌면 더 충실하게 담아낸다. VR 작품으로는 이례적으로 긴 55분의 러닝타임 동안 관객은 현실의 시간으로부터 단절되어 느리게 흘러가는 차이밍량의 영화적 시간 속에 놓이게 된다. 스크린 내부로 초대 되었지만 공간을 부유할 수 밖에 없는 유령의 위치에서 관객은 폐허를 메운 보이지 않는 존재들을 감지하고 죽음에 관한 사유로 나아간다.

Hsiao-Kang is recuperating from an illness in the mountains. His late mother visits him and cooks for him. But he is unable to eat the food. A female ghost lives next door to him. Like his mother, she's unable to enter his life. The only companion he can speak with is a lone fish.

‹The Deserted› is a ghost story on illness and recovery, on memories that do not disappear and linger. Tsai Ming-liang’s first VR production, the work fully reincarnates the experience of time and the ghostly sensation that were characteristic of his previous film works. For 55 minutes—an exceptionally long duration for a VR piece—the audience finds oneself dislocated from reality and immersed in the cinematic time of Tsai. Although invited to enter the space inside the screen, the audience is suspended in the position of the ghost. Hovering over the space, one will be led to sense invisible existences that fill the space and contemplate thoughts of death.

일자
11.23.화—12.5.일 / 11:00 / 12:30 / 14:00 / 15:30 / 17:00

Date
11.23.tue—12.5.sun / 11:00 / 12:30 / 14:00 / 15:30 / 17:00


장소
1층 귀빈실

Venue
VIP Lounge, 1F

Cast
Lee Kang-Sheng, Chen Shiang-Chyi, Yin Shin, Lu Yi-Ching

Director
Tsai Ming-liang

Screenwriter
sai Ming-Liang, Claude Wang

Executive Producers
Cher Wang, Liu Szu-Ming

Producer
Claude Wang

Co-Producer
Christine Chiang

Director of Photography
Sung Wen-Chung

Technical Coordinator
Jack Huang

Gaffer
Ian Ku

Production Designers
Kao Jun-Honn, Lee Tien-Chueh, Tsai Ming-Liang

Costume Designer
Wang Chia-Hui

Sound Designer
Dennis Tsao

Recordists
Lee Yu-Chih, Lee Po-Yao

Production Manager
Yaya Yeh

Post-Production Coordinator
Tommy Chang

Editor
Jack Huang

International Marketing
Lin Fang-Hsu, Hsiao Pei-Wen, Mao Lee-Tzu

Presented by
HTC VIVE

In association with
JAUNT CHINA STUDIO

Produced by
Liu Szu-Ming, James Fong

Production
HOMEGREEN FILMS

Co-Production
HTC VIVE ORIGINALS, JAUNT CHINA STUDIO, G.C. ENTERTAINMENT

Co-Production
HTC VIVE ORIGINALS, JAUNT CHINA STUDIO, G.C. ENTERTAINMENT

With the support of
BUREAU OF AUDIOVISUAL AND MUSIC INDUSTRY DEVELOPMENT, MOC

International Sales
HTC VIVE ORIGINALS

With the support of
Taiwan Cultural Center, Taipei Economic and Cultural Representative Office in Korea

호추니엔
R for Resonance

Ho Tzu Nyen
R for Resonance

싱가포르, VR 영상 설치, 앰비소닉 사운드, 15분 36초

Singapore, VR video installation, ambisonic sound, 15 min 36 sec



호추니엔은 하나의 언어, 종교, 정치 체제로 통합되지 않는 동남아시아의 혼재성을 이해하기 위한 수단으로 “동남아시아비평사전”을 만들어나가고 있다. 그 9번째 프로젝트인 ‹R for Resonance›에서 그는 동남아시아에서 징이라는 악기가 차지하는 위치에 주목한다. 징은 동남아시아 어디에서나 발견되는 제의적 도구이자 악기로, 징에 관한 이야기는 5천 년 전 이 지역의 청동기 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R for Resonance›에서는 이 악기를 둘러싸고 문화가 전파되고, 기술이 받아들여지고, 사회적 지배구조가 생겨난 궤적을 되짚어본다. 끊임없이 퍼져나가는 파동의 이미지와 무엇으로든 변신할 수 있는 구리의 연성을 가상 현실(VR) 속 몽환적인 시각 사전으로 구현한다.

The Critical Dictionary of Southeast Asia(CDOSEA) begins with a question: What constitutes the unity of Southeast Asia, a region never unified by language, religion, or political power? The 9th volume of this project, R for Resonance explores the position of gongs in Southeast Asia, ubiquitous ritual and musical objects found everywhere in the region. To tell the story of the Gong in this region is to embark upon a story spanning at least 5,000 years, beginning with the Southeast Asian Bronze Age. In R for Resonance, this complex tale of cultural diffusion, technological adaptation, and social domination is condensed into a dream-like visual dictionary unfolding in Virtual Reality, in which the recurring form of the circle opens to ever-expanding rings of associative vibrations.

일자
11.23.화—12.5.일 / 11:00—19:00

Date
11.23.tue—12.5.sun / 11:00—19:00


장소
1층 귀빈예비실

Venue
Spare Room for VIP, 1F

Directions+Design
Ho Tzu Nyen

Animation
Vividthree Productions

Visual Effects Director
Jay Hong

Executive Producers
Sky Li Yunfei

Charles Yeo
Jed Mok Wai Yin

Producers
Ruby Ng, Shawn Chew

Technical Director
Jakub Czeslaw Piasecki

Visual Effects Supervisor
Tan Wey Zhen

Lead 3D Artist
Desmond Loh

3D Artists
Minoru Kawaguchi, Sun Xiao Yu, Lin Yan Qi, Chong Sin Kian

Installation
ARTFACTORY

Technical Director
Andy Lim

Project Manager
Yap Seok Hui

Music+Sound
Yasuhiro Morinaga

Collaborators
Norimitsu Okubo, Nobuyoshi Kondo

Technical Support
Teishi Hirai, Minne-Chang

Commissioned by
Sharjah Art Foundation

Produced by
Rockbund Art Museum + Edouard Malingue Gallery

Special Thanks
Asia Art Archive

고이즈미 메이로
사슬에 묶인 프로메테우스

Koizumi Meiro
Prometheus Bound

도쿄, VR 퍼포먼스, 60분

Tokyo, VR Performance, 60 min



‹사슬에 묶인 프로메테우스›는 아이스킬로스의 동명 비극에서 출발한다. 인간에게 불이라는 기술을 훔쳐다 준 대가로 영원한 고통에 빠지게 된 프로메테우스의 이야기는 인간과 기술 사이에 존재해 온 기나긴 긴장의 역사를 시사한다. 이번 VR 작품에서 고이즈미 메이로는 근육이 굳어가고 있는 루게릭병 환자와 대화를 나눈다. 둘은 함께 과거와 미래, 자신과 타자, 인간과 기계가 뒤엉키는 공상과학 같은 근미래를 상상한다. 우리의 몸과 감각이 가상 현실로 확장될 때, 우리가 보게 될 것은 유토피아일까 디스토피아일까?

Setting the Aeschylus Greek tragedy “Prometheus Bound” as a starting point, Koizumi created VR theater which deals with this age-old tension between humanity and technology, through collaboration with a person who is desperately longing for technological advancement - a person who is suffering from ALS. Through the dialogues with the man about his personal life and his visions of the future, they created a sci-fi vision in which past and future, self and others, humans and machines are all merged into one sequence of abstract VR theatrical experience. Will it be a utopia or dystopia that we experience through VR’s expansion of our bodies and senses?

일자
11.26.금—11.28.일 / 12:00 / 12:30 / 13:00 / 13:30 / 14:00 / 14:30 / 15:00 / 15:30 / 16:00 / 16:30 / 17:00 / 17:30

Date
11.26.fri—11.28.sun / 12:00 / 12:30 / 13:00 / 13:30 / 14:00 / 14:30 / 15:00 / 15:30 / 16:00 / 16:30 / 17:00 / 17:30


장소
1층 중앙홀

Venue
Central Hall, 1F

Concept and Direction
Meiro Koizumi

Performer
Masatane Muto

Powered by
ABAL

Script
Masatane Muto & Meiro Koizumi

VR Effects
Katsuya Taniguchi (Rhino Studios)

VR Management
Tsuyoshi Nomura

Director of Photography
Yasuhiro Moriuchi

Light
Atsushi Sugimoto

Sound Recording
Ryota Fujiguchi

Camera Assistant
Aoi Nakamura

Edit
Meiro Koizumi

Assistant Director
Wataru Koyama

Technical Manager
So Ozaki

Stage Manager
Takashi Kawachi

Curator
Chiaki Soma

Production Manager
Sayuri Fujii

Production Coordinator
Aya Comori (TASKO inc.)

Production
Aichi Triennale 2019, Meiro Koizumi

Production for
Seoul Station

VR Manager
Tsuyoshi Nomura

Translator & Interpreter
Sanghae Kwon

Technical Manager
So Ozaki

Production Manager
Sayuri Fujii (Arts Commons Tokyo)

Production Assistant
Yuko Taniguchi (Arts Commons Tokyo)

Tour Coordination
Arts Commons Tokyo

Co-operation
WITH ALS, MUJIN-TO Production

김나희
미토릭스

Kim Nahee
Mitorix

서울, 뉴욕, 사운드 스케이프, 영상 설치, 30분

Seoul / New York, Soundscape, Video Installation, 30 min



인공지능 기술의 첨병처럼 여겨져 화려한 마케팅과 함께 등장했다가 논란을 일으켜 사라지거나 소리 소문없이 잊혀진 여성 사이보그 존재들이 있다. ‹미토릭스›는 이들이 자체적인 네트워크(mito-net)를 구축해 서로 의지하며 살고 있을 것이라는 상상에서 시작된 프로젝트다. ‹미토릭스›에 입장한 관객은 가상 비서로 추정되는 존재와 한몸이 되고, 그의 도움을 받아 미토넷에 접속하기 위한 퀘스트를 수행한다. 수행을 마치고 났을 때 관객과 가상 비서, 혹은 인간과 사이보그는 어떤 관계를 맺게 될까? 그들은 그곳에서 만날 서로 다른 존재들과의 연대를 통해 새로운 가능성을 만들어낼 수 있을까?

Some female cyborgs once burst into the industry together with lavish marketing strategies, considered as the spearheads of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Many of these disappeared without a trace after having caused much controversy, silenced, and forgotten. What if these forgotten cyborgs managed to build their own network(mito-net), where they can live together and rely on each other? Mitorix is a project that departs from this imagination. In Mitorix, the audience will be paired with a virtual secretary and will carry out different quests required to access the mito-net. When the quest is complete, what kinds of relationships will the audience and the virtual secretary, the human and the cyborg have formed? Will they be able to create new possibilities through solidarity with the different existences they will meet in the network?

일자
11.23.화—12.5.일 / 11:00 / 12:00 / 13:00 / 14:00 / 15:00 / 16:00 / 17:00 / 18:00

Date
11.23.tue—12.5.sun / 11:00 / 12:00 / 13:00 / 14:00 / 15:00 / 16:00 / 17:00 / 18:00


장소
1층 3등대합실

Venue
3rd Class Waiting Room, 1F

콘셉트, 연출
김나희

음악
유영주(amu)

대본
김나희(사운드) / 김나희, 김동휘(영상)

안무(영상)
오현수

출연
김나령, 김나희, 우지안, 윤희준, HWI(사운드) / 나윤희, 오현수, 현호정(영상)

3d 모델링, 애니메이션
이용아

스타일링(영상)
윤종선

촬영(영상)
최이다

녹음(영상)
장성건

리서치
김나희, 유정원

한영 번역
정소영

도움
김석환, 오천석

위촉
옵/신 페스티벌

김지선
역행의 여행사

Kim Jisun
Off Tours

서울, 웹-장소 투어, 60분

Seoul, Web-site Tour



김지선은 패키지 여행의 경험을 웹사이트 투어 형식으로 옮겨온다. 대형 버스를 타고 이동하며 지역의 기념물과 문화를 둘러보고 사람을 만나는 패키지 관광 여행처럼, 참여자는 작가가 제작한 프로그램을 통해 수십여 개의 웹사이트를 자동으로 이동하며 가이드와 함께그 안의 역사와 데이터, 움직임을 보는 투어를 한다. 연작으로 발전될 웹-사이트 투어의 첫번째 프로그램 ‹역행의 여행사›는 관념의 지류로 거슬러 올라가는 고난의 대장정을 담고있다. 방문하게 될 웹-장소들은 인위의 풍경으로 여행자를 맞이하며 시공간에 대한 그들의 감각에 질문한다.

Kim Jisun transplants the experience of a package tour into the form of a web-site tour. Like in a package tour where one travels by a coach, looks around monuments and cultures of the region, and meets other people, Kim will create a program that automatically transports the audience from one website to another. The audience will travel to numerous websites, discovering the history, data, and movements within them. As the first part of a developing series of web-site tours, Web-site Tour is an epic journey filled with hardships, a journey ascending the stream of ideas. The visited web-sites will greet the audience with their artificial landscape, leading the audience to question their own senses.

일자
12.4 토 14:00 / 17:00
12.5 일 14:00 / 17:00 / 작품 상영 종료 후 작가와의 대화

Date
12.4 Sat. / 17:00
12.5 Sun. / 17:00 / After-Talk


장소
2층 구회의실

Venue
Old Meeting Room, 2F

콘셉트, 연출
김지선

프로그램 개발
주식회사 더뉴피쳐

홈페이지 제작
민구홍 매뉴팩처링

리서치 보조, 기술 진행
강윤지

여행 프로그램 자문
임지혜

기술 감독
김지명

기록 영상 촬영, 편집
이민

후원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 2021년 코로나19 예술지원 ART MUST GO ON 선정작

김희천
사랑과 영혼

Kim Heecheon
Ghost (1990)

서울, VR 설치

Seoul, VR Installation



김희천의 신작 ‹사랑과 영혼›은 작가가 인터넷에서 읽은 중량훈련에 대한 조언에서 시작한다. 작가는 알 것 같으면서도, 여전히 아리송한 이 블로그 글에서 출발하여 VR과 신체에 대해 질문한다.

“거울 앞에서 훈련하지 마시오.

첫째, 훈련하는 동안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보게 되면, 몸이 느끼는 것과 눈이 보는 것의 분리로 마치 다른 사람이 훈련하는 것을 보는 것과 같소. 이때, 우리 뇌는 동작에 집중하지 못하고 눈이 보는 것에 신체를 일치시키려 하고, 그 영향으로 리프팅 중간에 자세가 흔들릴 가능성이 높소.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에 집중하면서 동시에 훈련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 마시오.

둘째, 거울을 통해 보는 정면 시점은 애초에 스쾃, 데드리프트, 스내치, 클린 앤 저크 등의 훈련을 체크하기에 알맞은 시점이 아니오. 시각적으로 자세를 체크하는게 필요하다면, 훈련을 영상으로 남겨 추후에 모니터 하거나, 코치나 동료에게 자세 모니터를 부탁하시오. 하지만 궁극적으로 리프팅에 대한 느낌을 캐치하는 것이 목표임을 잊지 마시오.

거울 앞에 랙이 위치하고 있다면? 뒤돌아서 하시오.
사방이 거울인 체육관이라면?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몸 너머에 비친 뒷 배경을 보시오.
이 모든 방식이 어지럽다면? 당장 체육관을 옮기시오.”

Kim Heecheon’s new creation Ghost(1990) departs from a piece of advice he found online on weight training. Based on this ambiguous blog, Kim raises questions on VR and the body.

“Do not train in front of the mirror.

First of all, when you see your own reflection in the mirror, what you see with your eyes is split from what you feel with your body, leading to the sensation as if you are watching someone else train. Your brain fails to concentrate on your actions and tries to reconcile the body with what the eye sees. As a consequence, you may lose your posture during the lift. Do not think that you will be able to fully concentrate on the training while seeing your reflection in the mirror.

Second of all, the frontal perspective of your reflection in the mirror is by no means the right perspective when training squats, deadlifts, snatches, and clean and jerk. If you need to check your posture visually, record your training and monitor the video later, or ask your coach or your friend to monitor your posture. However, don’t forget that the ultimate goal is to obtain a feeling for the lift.

What if the rack is in front of a mirror? Turn your back.
What if the gym has mirrors on all sides? Look at the background beyond your own reflection. What if all of this is too confusing? Find a different gym right now.”

일자
11.23.화—12.5.일 / 11:00-19:00

Date
11.23.tue—12.5.sun / 11:00-19:00


장소
1층 역장사무실

Venue
Stationmaster’s Office, 1F

기획, 연출
김희천

프로듀서
홍민희

위촉
옵/신 페스티벌

정여름
천부적 증인께

Jeong Yeoreum
To a natural witness

서울, 스마트폰 영상 설치, 사운드, 영상 80분 / 사운드 14분

Seoul, Smartphone Video Installation, Sound, Video 80 min / Sound 14 min



정여름의 신작 ‹천부적 증인께›는 가자 지구 공습 이후 3개월 동안 거주민들이 업로드한 실시간 이미지를 미행한다. 찍히는 순간 생생함이 사라지는 초 단위의 이미지들은 보는 이의 기대와는 달리 하나의 폭력적인 현실을 응축해내지 못하고, 되려 현실을 여러 겹으로 덧씌우는 납작한 파편이 된다. 미행자의 심장이 뛰는 유일한 순간은 아주 드물게 현실이 상상의 증거로 맞아떨어질 때다. 작품은 정적인 풍경 속에서 폭격의 단서를 부단히 찾으려는 미행자의 도착적인 응시와, 스크린으로 납작하게 매개된 시각 정보 간의 공모 관계를 들여다본다.

To a natural witness follows the real-time images uploaded by the Gaza residents for 3 months after the bombing of the Gaza strip. These split-second images lose their vividness as soon as they are taken; contrary to the expectations of the viewer, the images fail to extract a violent scene from the reality, but rather turn into flat fractures that cover up the reality with multiple layers. A rare moment that makes the viewer’s heart beat is when the reality coincides with the imagination, becoming its evidence. The work looks into the complicit relationship between the perverse gaze trying to discover moments of the bombing from a static landscape and the visual information flatly mediated through the screen.

일자
11.23.화—12.5.일 / 11:00-19:00

Date
11.23.tue—12.5.tue / 11:00-19:00


장소
1층 부인대합실

Venue
Women’s Waiting Room, 1F

컨셉, 연출, 사운드
정여름

나레이션
한이젤

나레이션 녹음
김동윤

위촉, 제작
옵/신 스페이스

김보용
생각을 멈춘 크레타인

Kim Boyong
The Cretan who Stopped Thinking
Exhibition

서울, 스마트폰 영상 설치, 사운드, 30분

Seoul, Smartphone Video Installation, Sound, 30 min



먹방, 폭식, 일상 소음과 ASMR, 바디 스캔과 요가, 그리고 명상.
비물질이 매개하는 디지털 소비사회에서 다시 창궐하는 물질성은 쇠진한 현존을 상기한다. ‘과거-현재-미래’라는 시간의 연대가 끊긴 ‘지금-여기’ 원자화된 시간 속에서 우리는 폭식하고, 감각에 몰두하고, 들숨-날숨에 집중하며 현존의 불안을 잠재운다. ‘지금 여기’, 고립무원 속 항구적 우울은 자신을 안정화하고 사회로 건강히 복귀하라는 동시대의 자기 통치가 된다. ‹생각을 멈춘 크레타인›은 한 크레타인이 생각을 멈추고 평온을 얻기까지의 과정이자, 언어라는 의뭉스런 인간 OS에 대한 의심이다. 사유와의 작별 뒤에 우린 다시 그 세계를 새롭게 떠올려볼 수 있을까?

Food porn, binge eating, everyday noise and ASMR, body scan and yoga, and meditation. In the digital consumerist society mediated by the immaterial, materiality gains attention again, reminding us of our exhausted presence. In the atomized time of ‘here-now,’ the chronological unity of the ‘past-present-future’ is shattered. We gorge on food, absorb ourselves into fractured sensations, and concentrate on our every breath, trying to calm the anxiety of our presence. In the isolation of ‘here and now’, permanent depression becomes a mechanism of self-governance, an order to settle oneself down and to healthily return to society. The Cretan who Stopped Thinking traces a Cretan’s journey from deciding to stop thinking and thus gaining peace. At the same time, the work revolves around a doubt on the ambiguous operating system of humans; namely the language. After departing from the world of thoughts, could we arrive at a new world of language?

일자
11.23.화—12.5.일 / 11:00 / 11:30 / 12:00 / 12:30 / 13:00 / 13:30 / 14:00 / 14:30 / 15:00 / 15:30 / 16:00 / 16:30 / 17:00 / 17:30 / 18:00

Date
11.23.tue—12.5.sun / 11:00 / 11:30 / 12:00 / 12:30 / 13:00 / 13:30 / 14:00 / 14:30 / 15:00 / 15:30 / 16:00 / 16:30 / 17:00 / 17:30 / 18:00


장소
1층 중앙홀

Venue
Central Hall, 1F

연출, 제작
김보용

녹음
HONK

목소리
김하연

사운드
권상록

위촉
옵/신 페스티벌

서현석
(     )

Seo Hyun-suk
(     )

서울, VR, 18분

Seoul, VR, 18 min



아이작 뉴튼은 중력을 발견했지만 여전히 불가사의한 신비가 남았다. 물질은 텅 빈 공간에서 접촉도 없이 어떻게 다른 물질을 끌어당길 수 있는 걸까?
2016년, 레이저 간섭계 중력파 관측소(LIGO)는 ‘중력장’을 관측하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13억 광년 떨어진 두 개의 블랙홀이 충돌하며 발생한 중력파를 측정하여 가능해진 결과다. 시공간은 중력장으로 조직되어 있다. 뒤틀리고 휘어 있으며, 물질은 그를 따른다. ‘텅 빈 공간’이란 건 없다.
감각 너머 거대한 세계의 문턱에서 인간은 아이가 된다. 그는 모든 것의 시작과 끝에 대해 소리 없이 상상한다. 상상력은 궁핍하다. 13억 년 전에 발생한 중력파가 그에게 도착한다.

Gravity was a great mystery to Isaac Newton, its pronounced discoverer. How can the gravitational force work in empty space without the mediating matter?
330 years after the publication of his Mathematical Principles of Natural Philosophy, Laser Interferometer Gravitational-Wave Observatory(LIGO) announced the measurement of gravitational waves from the two colliding black holes 1.3 billion light-years away: The hypothetical and elusive “gravity field” was detected. There is no such thing as ‘empty space’.
The gravity field weaves what we know as space, with time interlocked. Distorted and bent, space-time remains puzzling to the isolated trivial beings that we are. We stand on the shore of the unknown like a child, marveling at the hidden origin and uncertain destiny of everything. The gravity waves arrive from 1.3 billion light years away at his senseless feet.

일자
11.23.화—12.5.일 / 11:00—19:00

Date
11.23.tue—12.5.sun / 11:00—19:00


장소
2층 그릴

Venue
Grill, 2F

연출, 제작
서현석

기술감독
전봉찬

음향
하상철

목소리
GONG CAN(龚璨)

위촉
옵/신 페스티벌

이상 (with 하상철, 서현석)
날개

Yi Sang (with HASC, Seo Hyun-suk)
The Wings

언어, 소리, 빛 설치, 19분

Text, sound, light Installation, 19 min



“벤치가 있었다. 나는 거기 정좌하고 그리고 그 아스피린과 아달린에 관하여 연구하였다. 그러나 머리가 도무지 혼란하여 생각이 체계를 이루지 않는다. 단 오 분이 못 가서 나는 그만 귀찮은 생각이 버쩍 들면서 심술이 났다. 나는 주머니에서 가지고 온 아달린을 꺼내 남은 여섯 개를 한꺼번에 질겅질겅 씹어 먹어 버렸다. 무슨 생각으로 내가 그 따위 짓을 했나? 알 수가 없다. 그저 그러고 싶었다. 잠결에도 바위틈을 흐르는 물소리가 졸졸하고 귀에 언제까지나 어렴풋이 들려왔다.”
경성역. 커피. 아달린. 아스피린. 꿈. 금붕어. 날개 소리. 1936.
공간에 중첩되는 다른 시간.

The avant-garde poet Lee Sang’s gloomy imagination conveys the shock of modernity. Under the droning influence of sleeping pills given by his domineering wife, the distressed protagonist of The Wings wanders through the alienating streets of Seoul while contemplating on her perplexing grand intension until he seeks comfort in a cup of coffee served at the teahouse in Seoul Station.
This utterly simple set of sound and light plays out spatial distance and mental depth to echo Lee’s distant words in the very place where his literary persona once took the bitter arousal of caffeine as an antidote to his forced lassitude eighty five years ago. To whom does the modern dilemma of restricted knowledge and inner uncertainty belong?

일자
11.23.화—12.5.일 / 11:00—19:00

Date
11.23.tue—12.5.sun / 11:00—19:00


장소
1층 서측복도

Venue
West Hallway, 1F

작가
이상

콘셉트, 제작
하상철, 서현석

목소리
김하늘

위촉
옵/신 페스티벌

이 작품의 컨셉은 2021년 (재)국립극단 코오피와 최면약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정금형
레코드 스톱 플레이

Jeong Geumhyung
RECORD STOP PLAY

서울, 애니메이션, 8분 4초

Seoul, Animation, 8 min 4 sec



움직이는 이미지를 가리키는 애니메이션(animation)과 사물에 생명에 불어넣는다는 뜻의 동사 애니메이트(animate). 작품은 그 둘 사이를 오고 간다. ‹레코드 스톱 플레이›에서 움직이고 있는 사물과 그 사물의 움직이는 이미지는 끊임없이 상호작용한다. 그 틈새에 사물과 카메라 모두와 관계맺는 작가가 등장하여 생경한 삼각구도가 만들어진다. 이 작품에서 조작하는 자, 촬영하는 자, 재생하는 자의 구분은 모호한 채로 남는다. 보는 이는 자신에게 익숙한 경계와 차이를 끊임없이 재조정 해야 한다.

A double game between animating the object that is filmed and the actual animation. RECORD STOP PLAY revolves around the interplay between a moving object and the moving image of that object. When the artist jumps in between the object and the camera, a peculiar triangular relationship starts to form between all of the parties involved. The lines blur between who is manipulating, who is recording, and who is (re)playing. The viewer has to (re) negotiate the usual perception of limits or differences.

일자
11.23.화—12.5.일 / 11:00—19:00

Date
11.23.tue—12.5.sun / 11:00—19:00


장소
2층 차대실

Venue
Tea Room, 2F

연출
정금형

제작, 지원
한국영화아카데미

제작년도
2011년


에란겔: (불)가능한 공동체


Erangel: The Impossible Community

서울, 영상 설치, 6분 34초

Seoul, Video Installation, 6 min 34 sec



서바이벌 게임 배틀그라운드에서 열린 ‹에란겔: 다크투어›는 한 명의 생존자가 되기 위해 싸움을 벌이는 게임의 룰에서 벗어나, 100명의 참여자가 에란겔 섬을 모두의 생존을 위한 연대의 공간으로 점유한 프로젝트였다. ‹에란겔: (불)가능한 공동체›에서는 새로운 사이버 공동체를 성급히 긍정하기에 앞서, 지난 실패와 오늘의 한계를 거울삼아 문제를 살피고 예측해보는 태도에 주목한다. 희망과 미래가 더 이상 중첩되지 않을 때, 그러한 현실을 직시하려는 시도는 불가능한 미래를 새롭게 생각하는 단초가 될 수 있지 않을까?

Erangel: Dark Tour was a project that experimented with solidarity inside an online survival game ‘Battle Ground’. Contrary to the given rule where the player has to fight to become the last survivor, 100 participants appropriated the Erangel Island as a space for solidarity, striving for the survival of all. Rather than uncritically affirming the new cyber communities, Erangel : The Impossible Community, focuses on attitudes that reflect on past failures and current limitations to project the future. When hope and future no longer coincide, could such attempts to confront reality become a starting point for a new imagination of an impossible future?

일자
11.23.화—12.5.일 / 11:00—19:00

Date
11.23.tue—12.5.sun / 11:00—19:00


장소
1층 1, 2등대합실

Venue
1st and 2nd Class Waiting Room, 2

제작
심은지

편집
서현석

후원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 2021년 코로나19 예술지원 ART MUST GO ON 선정작
* 이 작품은 제1회 가상정거장 ‹에란겔: 다크투어›를 소스로 제작

‹에란겔: 다크투어› 제작
가상정거장

‹에란겔: 다크투어› 기획
오영진

21 Days
실패의 수사학 / 포스트모템 토크

21 Days
Rhetoric of Failure / Postmortem Talk

실패의 수사학—서울, 영상 설치, 19분 10초
포스트모템 토크—토크, 60분

Rhetoric of Failure—Seoul, Video Installation, 19 min 10 sec
Postmortem Talk—Talk, 60 min



‹21 Days›는 플레이어가 시리아 난민이 되어 다양한 미션을 수행해야 하는 온라인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주인공인 쉐누 본인은 본국에서 탈출하는데 성공하지만 돈과 시간을 벌어 21일 안에 나머지 가족도 독일로 데려와야 한다. 게임은 플레이를 할수록 미션에 도달하는 것이 얼마나 불가능한 일인지를 일깨운다. ‹가상정거장›에서는 되풀이되는 실패의 기록을 다채널 영상 설치로 선보이고, 게임의 제작자들이 게임을 해부해보는 포스트모템 토크를 통해 게임이라는 매체의 사회정치적 가능성을 모색한다.

21 Days is an online simulation game in which the player takes the role of a Syrian refugee, carrying out various missions to bring his family to Germany in 21 days by securing money and time. The more you play, the game reminds the player how impossible it is to clear the mission. In ‹Virtual Station›, records of players’ failed attempts will be presented as a multi-channel video installation, along with a post-mortem talk where the creators of the game dissect the elements of the game to explore the socio-political possibilities of the game medium.

일자
실패의 수사학
11.23.화—12.5.일 / 11:00—19:00
포스트모템 토크
12.4.토 / 15:00

온라인 중계

Date
Rhetoric of Failure
11.23.tue—12.5.sun / 11:00—19:00
Postmortem Talk
12.4.sat / 15:00


장소
실패의 수사학
1층 1, 2등대합실
포스트모템 토크
2층 세미나실

Venue
Rhetoric of Failure
1st and 2nd Class Waiting Room, 2
Postmortem Talk
Seminar Room, 2F

21 Days: 실패의 수사학
게임 플레이
정승민, 오세희, 윤은경

21 Days: 포스트모템 토크
콘셉트
이정엽

출연
김진형

후원
서울특별시, 서울문화재단

2021년 코로나19 예술지원 ART MUST GO ON 선정작

연계 행사

문화역서울284 2층 세미나실

Side Events

Culture Station 284, Seminar Room, 2F

렉처

서동진
‹가상이 뭐라고: 현실 추상의 세계와 이미지›


일자
11.26.금 / 17:00

메타버스가 현실을 부가했다는 소식에 다들 들떠 있는 눈치이다. 가상세계는 새로울 것이 없는 현실이다. 상품과 화폐라는 현실 추상이 지배하는, 더욱이 극단적으로 금융화된 자본주의에서는 더욱 그렇다. 이제 그에 대해 슬슬 말해 볼 때가 되지 않았나.


이정엽
‹게임과 예술성의 공존›


일자
11.27.토 / 14:00

게임 매체는 비즈니스 모델과 오락을 넘어 예술과 공존할 수 있을 것인가?


오영진
‹게임을 가속화하기›


일자
12.3.금 / 17:00

게임 예술의 가능성을 극단적으로 실험한 사례를 중심으로 새로운 게임 미학을 소개한다.

Lecture

Seo Dongjin
‹The Virtual: The world of real abstraction and image›


Date
11.26.sat / 17:00

There seems to be a great excitement about the rise of the metaverse as an addition to reality. Yet, the virtual world is nothing new; it’s simply another reality, particularly so in a radically financialized capitalistic world governed by the real abstraction―commodity and currency. Isn’t it about time that we start to face this?

Lee Jeongyeop
‹Game and the Rhetoric of Failure›


Date
11.27.sat / 14:00

Could the game medium go beyond business models and entertainment industries and be able to coexist with art?

Oh Youngjin
‹Accelerating the Game›


Date
12.3.fri / 17:00

Through examples that have radically experimented the possibility of game art, Oh Youngjin introduces new aesthetics in the game genre.

토크

김나희, 유정원
‹Mitorix - Femqorg Index - nth meeting 211128›


일자
11.28.일 / 14:00

미토릭스의 제작자 김나희와 리서처 유정원은 약 150명의 사이보그를 인터넷에서 발견하고 매주 리서치 내용을 서로 공유하는 회의를 가졌다. 이번 행사에서는 작품에서 다루지 못한 이야기들을 회의 형식으로 풀어낸다.

Talk

Kim Nahee & Yoo Jungwon
‹Mitorix - Femqorg Index - nth meeting 211128›


Date
11.28.sun / 14:00

The producer of Mirorix Kim Nahee and researcher Yoo Jungwon held a weekly meeting where they shared information about approximately 150 cyborgs they found on the Internet. They will share stories untold in the work Mitorix in the form of their weekly meetings.

작가와의 대화

김희천, 윤원화
‹사랑과 영혼 - 작가와의 대화›


일자
11.28.일 / 17:00

‹사랑과 영혼›에 관한 작가의 사유를 들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진다.


정여름, 권태현
‹천부적 증인께 - 작가와의 대화›


일자
12.3.금 / 15:00

‹천부적 증인께›에 관한 작가의 사유를 들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진다.

Artist Talk

Kim Heecheon & Yoon wonhwa
‹Ghost(1990)—Artist Talk›


Date
11.28.sun / 17:00




Jeong Yeoreum & Kwon Taehyeon
‹To a Natural Witness—Artist Talk›


Date
12.3.fri / 15:00

일정·예약



* * * * * * * * 예약하기 * * * * * * * * *

Schedule·Booking



월—일

Mon—Sun

11.23.화—12.05.일
11:00—17:00
차이밍량 <폐허>*                                 

11:00—18:00
김나희 <미토릭스>*
김보용 <생각을 멈춘 크레타인>*                                 

11:00—19:00
호추니엔 <R for Resonance>
김희천 <사랑과 영혼>
정여름 <천부적 증인께>
서현석 <(    )>*                                 
이상 (with 하상철, 서현석) <날개>
정금형 <레코드 스톱 플레이>
<에란겔: (불)가능한 공동체>
<21 Days: 실패의 수사학>

11.23.tue—12.05.sun
11:00—17:00
Tsai Ming-liang ‹The Deserted›*                                 

11:00—18:00
Kim Nahee ‹Mitorix›*                                 
Kim Boyong ‹The Cretan who Stopped Thinking›*                                 

11:00—19:00
Ho Tzu Nyen ‹R for Resonance›
Kim Heecheon ‹Ghost (1990)›
Jeong Yeoreum ‹To a natural witness›
Seo Hyun-suk ‹(    )›*                                 
Yi Sang (with HASC, Seo Hyun-suk) ‹The Wings›
Jeong Geumhyung ‹RECORD STOP PLAY ›
‹Erangel: The Impossible Community›
‹21 Days: Rhetoric of Failure›

금, 토, 일 (1주차)

Fri, Sat, Sun (1st Week)

11.26.금—11.28.일
12:00—17:30
고이즈미 메이로 <사슬에 묶인 프로메테우스>*

11.26.fri—11.28.sun
12:00—17:30
Koizumi Meiro ‹Prometheus Bound›*

금, 토, 일 (2주차)

Fri, Sat, Sun (2nd Week)

12.04.토
15:00—
<21 Days: 포스트모템 토크>*
온라인 중계

12.04.sat
15:00—
‹21 Days: Postmortem Talk›*

12.04.토
14:00 / 17:00
김지선 <역행의 여행사>*

12.04.sat
17:00
Kim Jisun ‹Off Tours›*

12.05.일
14:00 / 17:00 (작가와의 대화)
김지선 <역행의 여행사>*

12.04.sat
14:00 / 17:00 (After Talk)
Kim Jisun ‹Off Tours›*

공지사항

Notice

예약 안내
*예약하기*
현장 예약 가능 : 매진된 회차라도 당일 현장 대기 후 선착순으로 발권 및 입장이 가능합니다.

예약 취소 안내
방문 전일 23:59까지 예매 취소 및 변경이 가능합니다.

코로나 대응 방안
저희는 관객분들의 안전한 관람을 위하여 다음과 같이 대응하고 있습니다. 관객 여러분의 양해와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관람 전 확인 사항]
아래내용 중 해당 사항이 있는 경우 관람을 제한하오니 사전에 반드시 확인 부탁드립니다.
1) 관람일 기준 14일 이내 확진자 방문장소(국내 및 해외 포함) 방문 이력이 있는 경우
2) 발열 또는 기침 등의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입장 시 확인 사항]
1) 입장 시 확인 사항
2) 체온 측정
3) 전자출입명부 작성 (모바일 작성 불가 시 서면 작성)

[관람 시 유의 사항]
발권과 입장 시 거리두기로 시간이 소요될 수 있으니 전시/공연장에 여유롭게 도착하여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입구를 포함한 전시/공연장 내에서는 음식물 섭취가 제한됩니다.

공간 안내
문화역 서울 284
서울 중구 통일로 1

문의
virtualstation2021@gmail.com
인스타그램 virtual_station2021
페이스북 virtualstation2021

Reservation
Reservation Page
For sold-out shows, ticketing and admission are available on a first-come, first-served basis on-site depending on the number of remaining seats.

Changes and Cancellation

From 00:00 of the day of the performance, you can cancel your reservation.

Venue
Culture Station Seoul 284
1, Tongil-ro, Jung-gu, Seoul

Question
virtualstation2021@gmail.com
Instagram: virtual_station2021
Facebook: virtualstation2021

크레딧

Credit

예술감독
김성희

프로듀서
김신우, 유병진

프로덕션
이경후, 이지윤

기술 총괄
김연주

오프라인 커뮤니케이션
김나영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김보용

티켓 및 웹페이지 매니저
곽서영

스태프 매니저
우현주

진행
권상록, 권아영, 길경하, 김남희, 김보현, 김연이, 박수아, 박지윤, 박지해, 박혜진, 우남이, 이신영, 임예은, 주채원, 최현, 한동훈, 한유진, 혜야

그래픽 디자인
강문식

웹 개발
문정주

커뮤니케이션 자문
정혜민

무대감독
김연수

무대
김동현, 김지원

음향
선 네트워크(감독: 이선영)

영상
임테크(감독: 이선철)

VR
XYZ(감독: 전봉찬)

기록물 촬영
고유희, 박수환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재)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문화역서울 284, 옵/신

Artistic Director
Kim Seonghee

Producer
Kim Shinu, Yoo Byungjin

Production
Lee Kyunghoo, Lee Jiyun

Technical Direction
Kim Yeonju

Offline Communication
Kim Nayoung

Online Communication
Kim Boyong

Ticket & Website Manager
Kwak Seoyoung

Staff Manager
Woo Hyeon-ju

Coordination
Kwon Sangrok, Ah Young Kwon, Kil Kyungha, Kim Namhee, Kim Bohyeon, Kim Yeon-I, Park Sua, Park Ji Yun, Park Ji Hae, Park Hye Jin, Woo Namyee, Lee Shinyoung, Lim Yeeun, Joo Chaewon, Choi Hyun, Han Dong Hoon, Han Yoo jin, Heya

Graphic Design
Kang Moonsick